MOVIES

폭력의 역사 ( A history of violence, David Cronenberg, 2005)

조회 수 3279 추천 수 0 2014.10.08 11:36:22

HOVposter.jpg



이 글은 2007년 닥터플라자의 영화 칼럼 <시네마 파라디소>에 게재되었던 글입니다.

 

<크로넨버그 감독이 다시 우리와의 게임을 신청했다. 왜 당신 내부에 들어있는 잔인한 폭력성을 부정하느냐? 내가 그것을 까발려 줄 것인데 과연 그것이 가능할까, 아니면 불가능할까? 선택을 강요하면서 벌어지는 게임은 결국 크로넨버그의 승리인 듯 하다. 그것이 진실이든 아니든, 그의 치밀한 화법은 비고 모텐슨의 놀라운 연기에 힘입어 크로넨버그의 말이 옳다는 것으로 결정되어 버린다. 크로넨버그는 여전했다.>

 

데이비드 크로넨버그가 어떤 영화를 만들어왔는가를 안다면, ‘폭력의 역사의 적어도 전반부는 충분히 실망스럽다. ‘스파이더이후 크로넨버그의 에너지가 사라지고 있지않는가 하는 의심마저 들게한다. 충격적인 상상력을 그로테스크한 장치에 실어서, 악몽 같은 경험을 관객에게 선사하던 그의 매력적인 악취미는 온데 간데 없다. 하지만 영화가 끝난 후의 느낌은 결코 그렇지 않다. 그는 약간의 변화를 주었을 뿐이다. 그의 표현력은 그대로 살아있고, 예리함도 여전하다. 겉으로 표출되던 에너지를 내부로 응축시킨 듯 하다.

 

섬뜩함과 나태함을 함께 품고있는 듯한 두 사내가 시골 모텔의 주인 가족들을 아무런 이유없이죽이는 롱 테이크로 시작되는 영화의 첫 씬은 충실하게 크로넨버그적이다. 이 부분은 영화 후반부의 진행방향을 어느 정도 예시하고 있지만, 이 씬이 끝나는 순간 영화는 전혀 다른 방향으로 흐른다. 주인공 남자 탐 스탈은 시골 마을에서 식당을 경영하며 살아가는, 아내와 두 아이를 둔 온순하고 평범한 가장이다. 마을은 평화롭고, 지루한 일상은 반복된다. 영화의 처음에 나타난 두 사내는 강도질을 목적으로 우연히 탐의 식당으로 들어온다. 악당들은 일을 치르기 위해 총을 꺼내 들었지만 순식간에 탐에 의해 사살된다. 이 사건을 계기로 탐의 과거가 서서히 밝혀지게 되며, 그는 기억 속에서 지우고자 했던 과거의 자신, 죠이 큐색이라는 이름의 사내와 현재의 탐 스탈이라는 두 존재 사이를 넘나들어야 하는 고통을 겪는다.  

 

과거의 크로넨버그를 생각하면 이게 도대체 무엇인가 싶을 수도 있겠다. 하지만 그는 여전히 인간의 양면성과 변신에 관심을 두고 있으며, 무의식과 의식 사이에 서서 관객들에게 왜 자신의 내부에 감추어진 세계를 부정하는지를 묻는다. ‘폭력의 역사에서 그는 신체 외부의 변형에서 내부의 변형으로 소재를 전환하였으며, 시각적인 효과보다는 잔잔하고 깊이 있는 영화적 경험을 제공한다.

 

그는 변신의 기준을 폭력성의 유무에 두고 있다. 주인공은 폭력으로 점철된 과거, 즉 냉혹한 킬러 죠이 큐색을 기억에서 지우고 전혀 반대의 성격을 가진 인물인 톰 스탈로 변하여 살아간다. 평화로운 삶을 살고 있는 톰 스탈은 과거의 죠이 큐색이 짐짓 선한 채 하는 인물이 아니다. 그는 과거의 킬러 죠이를 내부에서 죽였으며, 진정으로 변신을 한 것으로 보인다. 죽였던 죠이를 살려내는 것은 악몽이지만, 자신과 가족을 보호하기 위해서 선택의 여지는 없다. 크로넨버그는 이러한 이중적 본성을 탐과 죠이라는 한 두 인물을 통해 표현한다. 그의 주장은 어떤 인간이든 폭력적인 면과 그렇지 않은 이면을 가지고 살아가며, 때때로 그 두 가지 사이에서 방황한다는 것이다. 그는 짓궂게도 우리의 도덕성까지 조롱한다. 비정의 킬러였던 톰 스탈의 편을 들지 않을 수 없는 것은 폭력은 나쁘다는 도덕적인 가치기준보다는 아마도 우리가 인식하지 못하고 (혹은 인식하려 하지않고) 살아가는 본능적인 폭력성이 더 느껴지도록 유도하는 크로넨버그의 놀라운 설득력에 의한 것일 것이다. 폭력에 대한 우리의 이중적인 잣대는 숨김없이 까발려지고 왜 당신의 내부에 있는 폭력성을 부정하는지, 그것을 집요하게 캐묻는다.   

 

크로넨버그가 보여주는 폭력은 대리만족 이상의 것을 노린다. 따라서 폭력은 양적으로 반드시 보여주어야 하는 만큼 이상은 결코 보여주지 않지만, 질적으로는 유난히 뚜렷해 보인다.  평화로움과 폭력을 대비시킴으로써 충분히 폭력을 강조하며, 폭력 씬의 그 자체의 역동성은 수없이 보아도 박진감을 느낄 만큼 효과적이다. 역시 크로넨버그는 게임의 전략과 전술 어느 것 하나 허점을 보이지 않는다.

 

많은 사람들이 이 영화를 미국 사회의 폭력성에 대한 이야기라고 말한다. 미국의 탄생과 서부개척시대라는 역사적 베경이 자신과 가정을 지키기 위한 폭력을 정당성화했다는 맥락에서 본다면 그것도 틀린 해석은 아닐 것이다. 하지만 그것만으로는 무엇인가 부족하다. 그 이유는 이 영화를 만든 사람이 다른 누구도 아닌 데이비드 크로넨버그이기 때문이다. 그가 꾸준히 추구해온 것들에 대한 이해가 있다면, 그런 해석은 너무나 단순해 보인다. 심지어 그 자신마저 이 영화를 미국 사회의 초상이라고 하기도 했다지만, 그것마저도 영화를 보고 난 관객들과 다시 한 번 게임을 벌이는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크로넨버그는 끝까지 전략적으로 이중적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킬링 디어 (the killing of a sacred deer, 2018, Yorgos Lanthimos) file

  • marcus
  • 2018-08-09
  • 조회 수 163

원더 휠 (Wonder Wheel, Woody Allen, 2017) file

  • marcus
  • 2018-07-25
  • 조회 수 191

해체된 가정, 실업자, 알콜 중독, 가정 폭력, 바람난 유부녀, 엄마와 의붓딸의 삼각관계, 조폭에게 쫓기는 딸, 방화를 일삼는 어린 아들...... 이 영화의 소재는 모두 견디기 힘든 밑바닥 삶의 질곡이면서, 삼류 막장드라마의 기본 요소이다. 그런데 이런 것들이 우디 앨런의 손을 거치면 천진난만한 코메...

패터슨 (Paterson, Jim Jamusch, 2016) file

  • marcus
  • 2018-07-23
  • 조회 수 265

영화가 가지는 큰 장점은 현실을 뛰어 넘는 무언가를 보여주면서 관객들의 의표를 찌르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이 영화는 긍정적인 면과 부정적인 면을 모두 가진다. 오로지 내 주변에서 늘 일어날 수 있는 평범한 현실만을 보여주는 이 영화는 뭔가 큰 이야기를 기대하는 관객들의 바램을 끝까지 모...

독전 (2018, 이해영) file

  • marcus
  • 2018-07-21
  • 조회 수 224

스틸 라이프 (still Life, 지아장커, 2006) file

  • marcus
  • 2018-07-16
  • 조회 수 181

양쯔강 쌴사댐 건설을 배경으로 도망친 아내와 딸을 찾으러 온 남자와 바람난 남편을 만나러 온 여자의 이야기. 절제된 점프 컷, 건조한 화면 속에 펼쳐지는 리얼리즘 속에 차이밍량 풍의 엉뚱한 환상이 끼어들면서 영화는 독특한 개성을 가진다. 문명에 의해 파괴되어 가는 자연과 그 속에서 펼쳐지는...

디트로이트 (Detroit, 2017, Kathryn Bigelow) file

  • marcus
  • 2018-07-16
  • 조회 수 165

최초이자 유일무이하게 아카데미를 수상한 여감독, 캐드린 비글로우의 2017년 작. 1967년 디트로이트 폭동을 둘러 싼 인종갈등이 주제다. 닭이 먼저인지 달걀이 먼저인지 모를 폭력적 상황을 배경으로, 등장인물들은 흑,백 각 인종의 문제점을 잘 나타내고 있다. 리얼리즘이 펄펄 끓어넘치는 영화이며, ...

스틸 라이프 (Still Life, Uberto Pasolini, 2014) file

  • marcus
  • 2018-02-03
  • 조회 수 202

스틸 라이프 (Still Life, Uberto Pasolini, 2014) 우리는 아는 사람의 죽음에 대해서는 많은 것을 기억해내고 애도한다. 여기 모르는 사람의 죽음까지 애도하고, 그의 좋은 기억만을 보존하려는 사람이 있다면 우리는 그 사람을 어떻게 생각할까? 이 조용하고 동화같은 영화는 의미 없을 듯한 죤 메이의...

자객 섭은낭 (Assassin, 허우 샤오시엔, 2015) file

  • marcus
  • 2017-11-07
  • 조회 수 230

이 영화는 무협지인 동시에 한 편의 시다. 무협지의 특징을 적절히 유지하면서, 미장센과 편집을 이용해서 예술을 만들었다. 인간의 모든 욕망과 번뇌와 초월을 이야기하고 있는 이 철학적인 영화, 아마도 역사상 유일무이한 돌연변이 무협지일 것이다. 보지 않고는 설명하기가 어렵다. (사실...

씨민과 나데르의 별거 (Nader and Simin, A Separation, Jodaeiye Nader az Simin, Asghar Farhadi, 2011) file

  • marcus
  • 2017-11-07
  • 조회 수 3437

렛 미 인 (Let me in, Matt Reeves, 2010) file

  • marcus
  • 2017-10-29
  • 조회 수 230

백일염화 (Black coal, thin ice, Diao Yinan, 2014) file

  • marcus
  • 2017-10-27
  • 조회 수 218

백일염화

내일을 위한 시간 (Two days one night, Jean-Pierre Dardenne & Luc Dardenne, 2014) file

  • marcus
  • 2015-04-26
  • 조회 수 676

멜랑콜리아(Melancholia, Lars von Trier, 2011) file

  • marcus
  • 2015-01-10
  • 조회 수 1223

(주의: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안티 크라이스트>에 이은 라스 폰 트리에의 이 영화는 형식적으로 많은 부분을 전작과 공유하고 있다. 지구로 다가오는 새로 발견된 행성 <멜랑콜리아>는 마치 두 번째 달처럼 두 개의 그림자를 만들고, 지구에 사는 생명체들에게 다양한 영향을 끼친다. 행성이 다가오든...

가장 따뜻한 색 블루 (La vie d'Adèle, Abdellatif Kechiche, 2013) file

  • marcus
  • 2015-01-10
  • 조회 수 1315

사랑을 찾고, 사랑하고, 헤어진다는 통속적인 이야기를 3시간 동안 끌고 나가서는 급기야 깐느 황금종려상까지 받았으니 케시시 감독의 능력을 출중하다 하지 않을 수 없겠다. 몇 가지 특별함 때문에 이 신파 멜로드라마는 이상하게도 강력한 힘을 가진다. 첫째는 동성애 이야기라는 것이다. 아직 정체성이 분...

퓨리 (Fury, David Ayer, 2014) file

  • marcus
  • 2014-12-23
  • 조회 수 1427

브래드 피트는 딱 맡아야 할 만한 역을 맡았다. 전설적인 전차장, 게다가 끝까지 임무를 수행하다가 장렬하게 전사한 영웅의 이미지를 잘도 그려낸다. 진부하다. 노먼의 소녀와의 갑작스런 만남, 그리고 이어지는 폭격으로 소녀가 죽어버린다는 이야기를 믿으라고 들이미는 뻔뻔스러움이 낯간지럽다. 기동력...

인터스텔라 (Interstellar, Christopher Nolan, 2014) file

  • marcus
  • 2014-11-20
  • 조회 수 2057

헐리우드 식 결말이 아쉽지만 3시간의 러닝 타임이 지겹지 않다. 이해하기 힘든 이론물리학적 현상들을 스크린에 표현했다는 점은 인상적이다. 블랙홀의 모습은 상상 밖이며, 높은 차원에서 시공을 초월할 수 있다는 사실도 잘 인식시켜준다. 상대성이론도 재미있게 묘사했다. 지구 원주민 인간의 욕심과 한계에 ...

나를 찾아줘 (Gone girl, David Pincher, 2014) file

  • marcus
  • 2014-11-04
  • 조회 수 2368

<나를 찾아줘>는 겉으로는 서스펜스 드릴러지만, 속은 결혼의 정체에 대한 깔끔한 보고서다. 깔끔하다면 좀 잔인한가? 하지만 너무도 명쾌한 결론 때문에 깔끔하다는 것 이상의 아름다운 표현은 불가능하다. 이야기에 다소의 무리는 있다. 하지만 그건 소설의 문제이거니와, 직유와 과장이라는 ...

폭력의 역사 ( A history of violence, David Cronenberg, 2005) file

  • marcus
  • 2014-10-08
  • 조회 수 3279

이 글은 2007년 닥터플라자의 영화 칼럼 <시네마 파라디소>에 게재되었던 글입니다. <크로넨버그 감독이 다시 우리와의 게임을 신청했다. 왜 당신 내부에 들어있는 잔인한 폭력성을 부정하느냐? 내가 그것을 까발려 줄 것인데 과연 그것이 가능할까, 아니면 불가능할까? 선택을 강요하면서 ...

시계태엽 오렌지(Clockwork Orange, Stanley Kubrick, 1971) file

  • marcus
  • 2014-10-08
  • 조회 수 3098

이 글은 2007년 닥터플라자의 영화 칼럼 <시네마 파라디소>에 게재되었던 글입니다. <수 많은 영화 교과서에 이미 인용되고 있는 ‘시계태엽 오렌지’는 큐브릭 감독의 탁월한 여러 개의 작품 가운데 하나이다. 폭력의 부당함을 이야기하기 위해 극단적인 폭력을 소재로 사용한 이 영화는 아직...

판의 미로 (Il laberinto del Fauno, Guillermo del Toro. 2006) file

  • marcus
  • 2014-10-07
  • 조회 수 2828

(이 글은 2006년 닥터플라자의 영화칼럼 <시네마 파라디소>에 게재되었던 글입니다.> <‘판의 미로’는 결코 범상한 영화가 아니다. 내전의 소용돌이 속에서 한 소녀가 만난 판, 그가 알려준 비밀과 지하세계로 돌아가기 위한 과제들이 이루어내는 환상적인 이야기. 삶과 죽음을 넘어선 희생과 구원의 문제...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