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NE

Joseph Drouhin Puligny-Montrache 2011

조회 수 135 추천 수 0 2018.07.27 17:37:35

jdpmontrache.jpg


샤르도네가 표현할 수 있는 고귀함의 정점은 부르고뉴에 있다. 

퓔리니 몽하쉐는 부르고뉴의 가장 기본적인 샤르도네 중 하나지만 늘 즐거움과 감동을 주는 존재다.

아름다운 옅은 황색, 화사한 흰꽃, 라임, 아몬드, 버터 향과 아늑한 질감이 어우러지면 어떤 다른  품종이나 지역도 나타내지 못하는 우아하고 섬세한 풍미를 만들어낸다. 


죠셉 드루앵의 2011 빈티지 역시 이런 기본적인 미덕이 있기는 하다.

하지만 밸런스가 조금 흐트러져 있고, 집중도가 약한 것이 불만이다. 

무엇보다 입 안에서 느껴지는 질감도 허전하다.


평균적인 퓔리니 몽햐쉐의 능력에 조금 못미치는 듯 아쉬움이 있는 와인이다. 


8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Flowers Sea View Ridge Estate Vineyard Pinot Noir 2010 file

  • marcus
  • 2018-10-04
  • 조회 수 71

병을 열자 마자 용수철은 단 듯한 베리 향기가 사방으로 튀어나온다. 느끼려고 애 쓸 필요가 없다. 이미 온 방안에 향기는 가득하다. 색은 이미 벽돌색을 넘어 호박색으로 진행하고 있어서 조금은 상...

Jean Chartron Puligny-Montrachet 2015 file

  • marcus
  • 2018-07-27
  • 조회 수 123

Louis de Grenelle Cremant de Saumur Brut file

  • marcus
  • 2018-07-27
  • 조회 수 143

Pommery Brut Royal file

  • marcus
  • 2018-07-27
  • 조회 수 135

1956년 모나코 왕비가 된 그레이스 켈리의 결혼식에 사용된 것으로 유명한 와인이다. 게다가 1874년 <브륏>이라는 스타일을 처음으로 만들어 히트시킨 사람이 루이스 포메리여사이기도 하다. (왜 샴페...

Joseph Drouhin Puligny-Montrache 2011 file

  • marcus
  • 2018-07-27
  • 조회 수 135

샤르도네가 표현할 수 있는 고귀함의 정점은 부르고뉴에 있다. 퓔리니 몽하쉐는 부르고뉴의 가장 기본적인 샤르도네 중 하나지만 늘 즐거움과 감동을 주는 존재다. 아름다운 옅은 황색, 화사한 흰꽃, 라임,...

Pol Roger Reserve Brut file

  • marcus
  • 2018-07-21
  • 조회 수 151

설명이 필요없는 샴페인의 교범 Pol Roger. 풍부하고 강한 기포, 짙은 시트러스, 청사과와 효모, 빵 굽는 향에 취하는 즉시 행복을 느낀다. 뚜렷한 질감과 무게감에 몸을 얹고 긴 피니쉬를 즐기면 하...

Babich Sauvignon Blanc 2016 half bottl file

  • marcus
  • 2018-07-21
  • 조회 수 160

하프 바틀 2병이 750ml 1병보다 싸다고 해서 산 Babich. 한 병 따서 둘이서 간단히 나눠 마시기에 딱 좋다. 늘 느끼듯이, 뉴질랜드 쏘비뇽 블랑의 이 매력은 도저히 거부할 수가 없다. 짙은 질감...

Chateau La Gaffeliere 2013 file

  • marcus
  • 2018-07-21
  • 조회 수 164

같이 마신 Gazin처럼, 나쁜 빈티지를 완전히 극복하지 못한 듯하다. 투명하고 또렷한 느낌이 없는, 다소 희미한 와인이다. 농익은 체리, 담배, 에스프레소, 코코아 향이 뚜렷하다. 부드러운 흙 ...

Chateau Gazin 2013 file

  • marcus
  • 2018-07-21
  • 조회 수 194

원래 Gazin의 모습은 이보다 더 강건하다. 아마 좋지않은 빈티지라는 장애물을 넘다가 다리가 걸린 것 같다. 뚜렷한 향은 여전히 매력적이다. 체리, 감초, 붉은 과일 느낌에 연필심향, 혹은 삼나...

Chapelle d'Ausone 2007 file

  • marcus
  • 2018-07-21
  • 조회 수 198

이름만 들어도 마음 설레는 Chateau Ausone, 그 세컨드 와인. Ausone 정도는 맛을 봐야 하겠는데 오를 대로 오른 가격을 감당할 수 없어, <가난한 자의 Ausone>을 선택했다. 그런데 알고보니 세컨드 ...

Barbadillo Cuco Oloroso, Vors 30years file

  • marcus
  • 2018-07-21
  • 조회 수 216

표원장님의 기증 와인. 스페인 현지에서 직접 구입, 공수해 오셨고, 내가 아는 한 국내에서는 구할 수 없다. 표원장님의 깊은 지식와 넓은 자비심에 무한한 감사와 존경을 드린다. 잔에 미처 다 따르기...

XE Login